본문 바로가기

한국어 메뉴150

[KCOC 이슈팡팡 82호] 9차 APFSD - 아태지역 SDGs 이행 모니터링 국제개발협력민간협의회(KCOC)가 2022.4.29. 발행한 '2022 아태 지속가능발전 포럼' 관련 브리핑 자료 공유합니다. 세부내용은 아래 첨부파일 또는 링크를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KCOC http://www.ngokcoc.or.kr/bbs/board.php?bo_table=news03&wr_id=163 2022. 4. 29.
2022 아시아태평양 지속가능발전 포럼(APFSD) 주요 논의 동향 지난 3월 28일~3월31까지 ‘2022 아시아태평양 지속가능발전포럼(APFSD)(이하 아태SDGs포럼)’이 ‘지속가능발전 2030의제의 완전한 이행 촉진과 코로나19 이후 더 나은 재건’이라는 주제로 개최되었다. 아태SDGs포럼은 지난 2015년 유엔총회에서 채택된 ‘지속가능발전 2030의제’(일명 유엔SDGs)의 대륙별 이행점검 숙의공론장으로, 7월에 개최되는 ‘고위급 정치포럼(HLPF)’의 사전 회의이다. 올해로 7년차에 접어든 유엔SDGs 이행점검 회의에서는 아태지역의 전반적인 SDGs 이행 현황을 공유하고 교육(SDG4), 성평등(SDG5), 해양생태계(SDG14), 육상생태계(SDG15) 주제분야에 대한 집중 점검이 이루어졌다. 한국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46개국과 국제 정부간기구, 유엔기구.. 2022. 4. 15.
[성명서] APRCEM 동북아 시민사회 그룹의 연대 메시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아시아 태평앙 시민사회 참여 메커니즘(AP-RCEM) 동북아 시민사회그룹의 연대 메시지 2022년 2월 28일 우리, 동북아 시민사회그룹은 최근 러시아 군대가 우크라이나 도시들을 공격해한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 그리고 즉각적인 전쟁 중단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양측 정부 및 국제기구가 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협상을 시작할 것을 요청한다. 러시아 정부는 지난 2020년 유엔에 제출한 '지속가능발전 2030의제 국가 이행보고서'에서 "러시아 정책의 목적은 양질의 생활과 개인의 자유로운 발전을 위한 여건을 조성하는 데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의 군사공격은 우크라이나 국민의 평화롭게 살 권리와 웰빙을 명백하게 침해하고 있다. 또한 국제인권법 및.. 2022. 3. 1.
[성명서] 유엔 HLPF 이해관계자 그룹의 우크라이나 지지 성명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유엔 고위급 정치포럼 이해관계자 그룹의 우크라이나 지지 성명서 2022년 2월 25일 2022년 2월 24일, 러시아 군대가 우크라이나 영토를 침범해 우크라이나 도시들에 대한 공격을 감행했다. 이는 모든 국제법과 협정을 위반한 처사이다. 러시아의 공격이 시작된 지 하루 만에 우크라이나 국민 10만 여명이 피난길에 올랐다. 우크라이나 쪽만 137명이 죽고 316명이 부상당했다. 국제사회는 이러한 전쟁위기를 제거하기 위해 노력했고, 유엔과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침공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지속가능발전 2030 의제'와 지속가능발전 목표(SDGs)의 달성을 위해 노력하는 시민사회로서, 우리는 평화없이는 발전도 없다는 것을 안다. 마찬가지로.. 2022. 3. 1.
[보도자료] <지속가능발전 기본법> 세계 최초 국가 지속가능발전 숙의공론화 체계 제도화 가능할까? 2022년 7월 (이하 지속법) 시행을 앞두고, 2월 7일(월)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국가 지속가능발전 숙의공론화장 운영 체계 구축 국회토론회’(더불어민주당 김상희․이학영․김병욱 의원, 한국시민사회SDGs네트워크(SDGs시민넷) 공동주최)가 마련되었다. 지난 2021년 12월 새롭게 제정된 지속법은 다른 법령에 우선하는 상위법령으로서, 글로벌 지속가능발전 거버넌스 흐름에 맞춰, 경제․사회․환경이 조화로운 국가 발전 방향을 설정하고 정부의 각종 정책과 계획이 이에 부응할 수 있도록 종합적으로 조정․검토하는 국가 거버넌스 체계를 규정하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로서 법안을 대표 발의한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인사말에서 “지속가능발전 기본법의 입법 취지 달성을 위해서는 법과 제도 .. 2022. 2. 7.